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맥도날드부터 버거킹 그리고 KFC까지, 패스트푸드 체인의 브랜드 색상이 '빨간색'인 이유는?

ad39

기사승인 2019.10.16  10:00:13

default_news_ad1
▲ 유명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들이 '빨간색'을 브랜드 색상으로 사용하는 이유

음식전문매체 더데일리밀이 미국 유명 프랜차이즈 상당수가 ‘빨간색’을 브랜드 색으로 사용하는 이유를 전했다.

색상은 브랜드 마케팅에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캐나다 위니펙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은 처음 상호작용한 지 90초 이내로 사람 혹은 제품에 대한 마음을 정하지만, 그 판단의 62~90%는 색채만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맥도날드’, ‘버거킹’, ‘피자헛’, ‘인앤아웃’, ‘파파이스’, 그리고 ‘KFC’와 같은 세계적인 프랜차이즈들은 매장, 광고 포장 등에 빨간색을 가장 많이 사용한다. 미국 뉴햄프셔 대학의 ‘체인 레스토랑의 외부 인테리어 & 로고 색상에 관한 조사(AN EXAMINATION OF CHAIN RESTAURANTS EXTERIOR COLORS AND LOGO COLORS)’에 따르면 빨간색은 고객들을 끌어들이는 데 효과적인 색상이다.

대표적인 예로 빨간색의 스포츠카가 지나갈 시 시선을 잡아 끌게 되며, 과속 시 강렬한 색상을 사용하지 않은 자동차보다 교통경찰에 더 잘 걸리게 되는데, 음식과 관련해서는 빨간색은 식욕을 자극해 이미 식사를 했더라도 배고픔을 느끼게 할 수 있는 색상이다.

또한, 빨간색은 지배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색상으로 자극성, 자제력 부족, 필요 이상의 구매 위험으로 연결될 수 있다. 초록색, 파란색, 보라색과 같은 침착한 색상의 매장보다 자극적인 빨간색의 매장에 더 시선을 끌게 되며 찾아가게 되는 것이다.

▲ 케첩과 머스타드의 이론의 대표적인 예 '맥도날드' <사진=Pixabay>

빨간색과 함께 사용되는 색상은 바로 ‘노란색’인데 이는 서비스 산업을 통해 기대할 수 있는 특성인 ‘기쁨’과 ‘친근함’을 동시에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케첩과 머스타드 이론(The Kitchup and Mustard Theory)와 연결되는데 케첩을 상징하는 빨간색과 머스타드를 상징하는 노란색을 동시에 보게 될 시 햄버거 혹은 핫도그를 상상하게 할 수 있게 된다. 대표적으로 ‘맥도날드’가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33
ad135
ad110
ad129
ad134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