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볼랭저(Bollinger), '007 노 타임 투 다이' 기념한 제임스 본드 샴페인 출시

ad39

기사승인 2019.10.13  18:01:49

default_news_ad1
▲ 볼랭저가 공개한 007 제임스 본드 샴페인 <사진=Bollinger>

샴페인 브랜드 볼랭저(Bollinger)가 007시리즈 제임스 본드를 테마로 한 샴페인을 출시했다고 음식&와인 전문지 푸드앤와인지가 밝혔다.

볼랭저 샴페인은 007시리즈의 제3대 제임스 본드인 로저 무어(Roger Moore)가 ‘007 죽느냐 사느냐(Live and Let Die)’에서 그의 최애 샴페인으로 소개된 이후 총 14편의 영화에 등장하며 제임스 본드의 공식 샴페인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리고 볼랭저는 2020년 4월에 개봉되는 007의 25번째 시리즈 ‘007 노 타임 투 다이’를 기념하기 위해 ‘볼링거 007 리미티드 에디션, 빈티지 2011(Bollinger 007 Limited Edition, Vintage 2011)’을 출시했다.

이번 샴페인은 ‘골드핑거’, ‘문레이커’, ‘카지노로얄’, ‘스펙터’ 등 역대 007시리즈의 타이틀이 적혀 있는 특별한 케이스에 담겨 있으며 비밀 요원에 영감받은 하얀 버튼을 은밀히 누르면 상판이 서서히 열리며 병이 드러난다. 또한, 상파뉴 아이(Aÿ) 지역 그랑 크뤼 빈야드에서 100% 피노 누아 포도로 만든 레어 블랑 드 누아 샴페인이다.

볼랭저에 따르면 이번 007 샴페인은 ‘꿀’, ‘하드캔디(Hard Candy)’, ‘미라벨자두’와 같은 아로마와 조린 과일의 노트를 가진 미네랄 느낌이 풍부한 뒷맛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최적 온도는 7.77℃에서 10℃ 사이다. 미국 기준으로 올 11월 와인닷컴 및 미국 소매상을 통해 한 병당 약 230달러(한화 약 27만 3,300원)에 판매된다.

한편,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현 제임스 본드인 다니엘 크레이그(Daniel Craig)가 등장하는 마지막 작품이라는 것과 라샤나 린치(Lashana Lynch)가 연기하는 첫 여성 007 요원의 등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49
ad142
ad148
ad147
ad141
ad132
ad135
ad110
ad129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