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80
ad85

일부 차(茶) 티백에서 '미세플라스틱' 116억 개 방출돼

ad39

기사승인 2019.10.02  15:21:48

default_news_ad1
▲ 한 캐나다 연구팀이 티백에 수백억 개에 달하는 미세플라스틱이 방출된다고 밝혔다. <사진=Pixabay>

최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환경 운동이 식음료 업계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한 캐나다 연구원이 한 개의 비닐 티백에 대량 미세 플라스틱이 방출되는 것을 발견했다고 음식&와인전문지 푸드앤와인지가 밝혔다.

몬트리올에 위치한 맥길 대학교의 연구원들은 ‘푸리에 변환 적외분광법(FTIR)’과 ‘X선 광전자 분광법’을 활용해 양조 온도(95°C)에서 한 개의 플라스틱 티백을 우려내 마시면 약 116억 개의 미세 플라스틱과 31억 개의 나노 플라스틱이 방출된다는 것을 알아냈다. 실험에 사용된 캐나다 식료품점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상업적으로 구입된 제품들이었다.

미국화학협회는 물벼룩을 통해 플라스틱이 검출된 티백으로 우려낸 물을 물벼룩에게 실험했는데 물벼룩은 죽지는 않았으나, 해부학적, 행동적 이상을 보였다고 한다.

이번 연구에 대해 미국차협회(Tea Association of the U.S.A)의 피터 F 고지(Peter F. Goggi) 회장은 성명성을 통해 “나일론과 페트(PET)등 티백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재료는 FDA와 같은 세계 각지의 유명 독립기관으로부터 다양한 고온음식 및 음료 조건에서 안전한 사용을 평가 받았다”라고 말하며, “연구에서는 미세 및 나노 플라스틱이 인간에게 끼치는 건강적 문제는 밝혀진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3
ad79
ad84
ad81
ad87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70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