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프랑스 귀부 와인 '샤토 디켐' 2017년 빈티지 출시, 평론가의 엇갈린 반응 눈길

ad39

기사승인 2019.09.19  13:12:31

default_news_ad1
▲ 샤토 디켐의 2017년 빈티지가 공개되었다. <사진=Château d'Yquem>

주류전문지 더드링크비즈니스가 프랑스 소테른 귀부 와인 샤토 디켐(Chateau d’Yquem)의 2017년 빈티지가 출시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샤토 디켐의 2017년 빈티지의 평균 거래 제안액은 12병당 약 3,528파운드(한화 약 525만 1,600원)로 지난 2016년 빈티지보다 약 11%가 증가했다.

주요 비평가들의 점수는 전반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엇갈린 평을 보낸 평론가들도 있었다. 리사 페로티-브라운(Lisa Perrotti-Brown) MW과 제임스 서클링은 각각 ‘뛰어난 여운’과 ‘아름다운 과실미와 집중도’라 표현하며 97-99점과 98-99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안토니오 갈로니(Antonio Galloni)과 닐 마틴(Neal Martin)은 좀 더 신중한 평가를 남겼는데 각각 94-97점, 95-97점으로 높은 점수지만 다른 극찬을 받았던 샤토 디캠 빈티지의 높은 점수에는 미치지 못했다.

갈로니는 와인이 가진 잠재력을 끌어올리려면 몇 년의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다라고 평했으며, 2015년 빈티지의 세련됨, 2013년 빈티지의 에너지 그리고 2001년 빈티지의 조화가 부족하다고 했다. 마틴은 “잘 양조 된 섬세한 소테른 와인이지만 지난 세기에 걸친 샤토 디켐의 극찬을 받아왔던 와인에는 자리를 나란히 하긴 힘들 수 있다”라고 평했다.

또한, 이번 2017년 빈티지에 대한 반응이 상반되는 점은 바로 가격이다. 대표적으로 샤토 디켐의 2007년 빈티지는 리사 페로티 브라운 MW이 98+점, 닐 마틴은 98점을 매겨 더 높은 점수를 받았으나 가격은 2017년 빈티지보다 37%가 적은 12개당 2,200 파운드(한화 약 327만 3,580 원)에 판매되고 있다.

한편, 샤토 디켐의 드라이 화이트와인 샤토 디켐 이그렉의 2018년 빈티지는 1 케이스 당 1,116 파운드(한화 약 166만 원)에 출시되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10
ad129
ad127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