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책 미리보기] 꽃차의 맛, 향, 색의 조화를 알리는 전문가가 되고 싶다면 ‘꽃차소믈리에’

ad39

기사승인 2019.09.19  09:30:43

default_news_ad1
▲ 꽃차소믈리에 <사진=GS인터비전>

차 한 잔 여유, 바쁜 일상 속에서 쉼터가 되어주는 시간이다. 모닝커피를 시작으로 점심식사 후에도 다시 커피나 차를 마시고, 저녁 퇴근 시간 전까지도 정신을 맑게 하기 위해 혹은 깨우기 위해 끊임없이 찾는다.

자연스럽게 좋아하는 커피, 차의 취향이 생기고, 취향을 찾아 좋아하는 브랜드가 생겨나기도 한다. 그렇다면 ‘꽃차’는 어떨까? 꽃차를 즐기고 찾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지만 그럼에도 아직까지 대중화되지는 않은 생소한 차일 것이다.

꽃차는 말 그대로 꽃을 차로 마시는 것이다. 식용 가능한 꽃을 우려 맛은 물론 향과 색까지 세 마리의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 차 중에서 최고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제 꽃차도 전문가가 존재하니 말이다. 바로 ‘꽃차소믈리에’다.

한국직업사전에 따르면 꽃차소믈리에는 산야초의 꽃, 열매, 뿌리 등을 제다, 법제 기법을 통해 꽃차로 만들고 음다방법을 알려주며 개인 성향에 맞는 꽃차를 제안한다고 정의되어 있다.

꽃차소믈리에의 길로 인도하는 책도 있다. 책 또한 ‘꽃차소믈리에’다. 본격적으로 꽃차의 세계에 들어오게 된다면, 그래서 꽃차소믈리에가 되려 한다면 이 책 한 권으로 꽃차 세계를 심층 분석해보자. ‘꽃차소믈리에’는 꽃차의 이해부터 꽃차 도구학, 꽃차 블랜딩, 식품공전까지 총 네 과목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각 과목마다 연습문제까지 갖춰져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박지은기자 ireporter@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