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 페스티벌, 라이프스타일 & 문화예술의 연결고리

ad39

기사승인 2019.09.04  11:56:18

default_news_ad1
▲ 9월28일~10월5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음악 공연, 공공미술 전시, 커피페스티벌 등 진행 <사진=취리히, 서울과 만나다>

스위스 취리히와 서울시 두 도시간 교류를 위한 축제인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Zürich meets Seoul)가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5일까지 서울에서 열린다.

이 기간 동안 음악과 미술을 비롯한 문화예술 공연과 전시, 워크샵 등 다양하고 활기찬 취리히의 문화예술과 라이프스타일을 볼 수 있는 흥미로운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서울 도심 곳곳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취리히-서울 재즈 나이트, 일렉트로닉 뮤직 나이트, 선셋/선라이즈 콘서트 등 취리히와 서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뮤지션들의 다양한 라이브 공연이 마련되어 있다.

슈넬라톨라마이어(Schnellertollermeier), 울프맨(Wolfman) 등 독특하고 자기만의 실험적인 음악으로 유럽 전역에서 호평을 받아온 취리히 아티스트들이 출연할 예정이다. 여기에 에오 트리오(Heo Trio), 신노이(Sinoy) 등 국내 재즈, 일렉트로닉 씬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활동하고 있는 국내 아티스트들도 가세한다.

이밖에 태양 궤적 파빌리온(크리스티안 바스만作, 서울도시건축전시관), 근원(하이디버처作, 이화여대), 공기주입식 꽃(최정화 作, 서울광장) 등 공공미술 작품이 서울 시내 곳곳에 전시되며, 서울과 취리히의 커피 전문가 및 애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스페셜티 관련 강연 및 시음 기회를 가지는 커피페스티벌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 취리히-서울 두 도시간 문화예술, 라이프스타일, 과학, 기술 교류 축제의 장 열려 <사진=취리히, 서울과 만나다>

축제 기간 동안에는 문화예술 행사 이외에도 블록체인,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기술 등 첨단 기술과 과학을 한 컨퍼런스, 강연과 같은 과학기술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취리히 시의 코린 마우흐 시장은 "다양한 행사를 통해 두 도시의 아티스트와 뮤지션, 창작자, 과학자, 도시설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문화적∙지적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또한, "방문객들은 전시회, 콘서트, 컨퍼런스, 워크숍 등에 참여하면서 수준 높은 취리히의 정수를 직접 체험하고 시각화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행사가 두 도시가 보유한 우수성과 탁월함이 서로 교류하는 시작점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 프로그램들의 세부내용 및 일정, 출연 게스트 등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부분의 행사는 무료로 제공되며, 한정된 좌석으로 인해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해야 한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