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69
ad71
ad65
ad80

KT&G 상상마당, 플라스틱 오염 문제 다룬 'PLASTIC LOVE' 전시회 개최

ad39

기사승인 2019.08.10  09:01:02

default_news_ad1

- 플라스틱의 대량 생산과 소비, 재활용 문제를 다각도로 살펴보는 무료 전시

▲ KT&G 상상마당 홍대 갤러리에서 개최되는 'PLASTIC LOVE' 전시회 <사진=KT&G 상상마당>

KT&G 상상마당은 8월 14일부터 9월 22일까지 제6회 다방 프로젝트 'PLASTIC LOVE'전을 KT&G 상상마당 홍대 갤러리에서 개최한다. ‘플라스틱 오염’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에서는 권도연, 유화수, 정혜정, PRAG-LAB(이건희, 조민정, 최현택) 작가들이 작업한 사진, 영상, 설치 작품 12점을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2014년부터 매년 진행된 ‘다방 프로젝트’는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 기획자들이 협업하여 동시대 예술을 고민하고 담론을 형성하는 프로젝트이다. 올해 ‘제6회 다방 프로젝트’는 홍수열(자원순환 사회경제 연구소장), 김한민(해양환경단체 시셰퍼드 활동가/작가), 윤호섭(국민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 명예교수/그린 디자이너), 정다운(카페 보틀팩토리 대표)이 패널로 참여하여 이번 전시 작가들과 함께 워크숍을 진행하였다.

세 차례의 워크숍에서는 국내외 플라스틱 문제 현황, 해양 생태계 플라스틱 오염, 실천적 예술과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를 위한 일상의 실천들에 관한 강연 및 대담이 이루어 졌다. 이번 전시 <PLASTIC LOVE>는 위 워크숍을 바탕으로 참여 작가들이 새로이 작업한 신작들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전시 제목 ‘PLASTIC LOVE’는 플라스틱처럼 변치 않는 영원한 사랑의 맹세를 의미한다. 플라스틱은 형태가 바뀔지라도 본질은 쉽게 변하지 않고, 미세하게 쪼개지지만 사라지지 않는 성질을 가졌음에도 일회용품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이와 같은 현재 상황과 인식에 의문을 품고, 플라스틱이 일회성으로 사용되기에는 수명이 매우 긴 물질임을 역설하고자 한다. 또한 동시대 플라스틱의 대량 생산과 소비, 재활용 문제를 생태주의적 관점을 통하여 다각도로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한편, KT&G 상상마당은 전시와 더불어 영화, 공연, 디자인, 교육 등 다양한 문화예술을 한 곳에서 즐기는 국내 대표적인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창작자에게는 창작 활동의 기회를, 대중에게는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여 실질적인 문화 저변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 기자 stpress@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83
ad79
ad84
ad81
ad73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70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