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4
ad120
ad124
ad121
ad128
ad138

이탈리아,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와인 및 예술 박물관 오픈 예정

ad39

기사승인 2019.05.02  14:30:22

default_news_ad1

- 깐띠네 레오나르도 다 빈치 와이너리, 사후 500년 기념사업으로 투자해

▲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와인 및 예술 세계를 엿 볼 수 있는 박물관이 오픈한다. <사진=Leonardo da Vinci Spa>

천재 미술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고향인 이탈리아 중부 빈치 마을에 위치한 와이너리인 ‘깐띠네 레오나르도 다 빈치(Cantine Leonardo da Vinci)’가 다 빈치 사후 500년 기념사업에 맞춰 공개되는 두 군데의 다빈치 박물관에 투자했다고 와인전문지 ‘디캔터’에서 공개했다.

먼저 이번에 새로 재정비되는 와인 르네상스 박물관 ‘빌라 다 빈치(Villa da Vinci)’는 농업 및 와인 세계 연관된 다 빈치만의 세계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영구 전시는 ‘최후의 만찬’의 동판화부터 르네상스의 후원자 ‘메디치 가문’에서 재배했던 포도 품종의 묘사한 산문화 그리고 바로크 시대 이탈리아 화가 ‘귀도 레니(Guido Reni)’의 ‘바커스(Bacchus)’ 및 앤디 워홀의 포스터와 같은 와인과 다빈치에 영감을 받은 예술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빈치 마을 중심에 있는 회사 ‘뮤제오 이에달레 레오나르도 다 빈치(The Museo Ideale Leonardo da Vinci)’는 예술가, 과학자 및 발명가 그리고 디자이너로서의 다 빈치를 보여주는 소장품 전시를 준비하고 있는 상태다. 1866년 혁명가 ‘주세페 가리발디(Giuseppe Garibald)’가 만들었던 이탈리아 최초 와인 박물관의 본거지가 된 공간에서 다 빈치의 20대에 걸친 가계도 및 그의 어머니 ‘카테리나’에 관한 문서가 최초로 전시 될 예정이다.

한편, 다 빈치는 실제로 와인에 조예가 깊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2015년, 이탈리아 밀라노에 다빈치가 실제로 소유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포도원을 찾아 다시 재배를 시작했고 현재는 박물관으로 만들어 운영중이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32
ad139
ad136
ad135
ad110
ad129
ad134
ad131
ad108
ad118
ad114
ad125
ad113
ad95
ad106
ad83
ad79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116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