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4
ad105
ad94

프랑스의 잊혀진 포도원을 되살린다, 샤블리 와인메이커가 참여한 '도멘 데 세논'

ad39

기사승인 2019.04.07  00:19:56

default_news_ad1
▲ 빈야드는 욘 썽 지역에 위치해있다. 사진은 인근에 있는 '샤블리 89' <사진=GK Sens-Yonne>

100년 전에 버려진 프랑스 중북부에 위치한 욘 지역의 역사적인 빈야드를 부활시킨다고 주류전문지 ‘더드링크비즈니스’에서 공개했다.

사업가 ‘프레데릭 뒤퐁쉘’, 샤블리의 와인메이커 ‘베르나르 라베뇌’, 농학자 ‘플로리앙 루스콩’의 파트너십을 통해 만들어질 ‘도멘 데 세논(Domaine des Sénons)’ 빈야드는 욘 지역의 ‘쌩 마르땡 뒤 데르트르’, ‘파롱’, ‘로소이’의 3개의 마을 언덕에 매년 3 헥타르의 포도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2헥타르의 샤도네이와 1헥타르의 피노 누아를 심을 예정으로 1헥타르당 총 5,000그루의 포도나무를 심는다.

과거 이 위치에 존재했던 빈야드는 19세기 필록세라와 흰가루병, 철도 건설로 인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지질학적 및 화학적 시험 결과에서는 엄청난 양의 부싯돌에 의해 확산한 점토 표토가 있는 석회질 암반층이 있으며 지하 토양의 높은 품질로 인하여 독특하고 유망한 떼루아며 와인의 숙성 및 저장은 중세시대 때 사용한 백악 동굴을 사용한다.

뒤퐁쉘은 프랑스의 지역 뉴스 웹사이트 ‘르욘 리퍼블리켄’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2017년 여름부터 본격적인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말하며, “16세기와 18세기 당시의 문헌들을 보고 이곳에 훌륭한 포도나무를 심을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으며 샤블리의 와인 메이커 라베뇌는 빈야드의 생물 역학적인 면을 살려 떼루아를 극대화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유성호 기자 ujlle0201@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6
ad83
ad79
ad84
ad81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102
ad103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