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99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71
ad65
ad92
ad94
ad80

[와인&피플] 2018 아시아 최고 소믈리에 3인이 말하는 프랑스 와인

ad39

기사승인 2019.01.22  11:07:46

default_news_ad1

- 대만, 중국, 한국 음식과 어울리는 프랑스 와인은?

지난 12월, 소펙사(Sopexa) 주관 2018 아시아 베스트 소믈리에 대회가 서울에서 열렸다. 2015년 말레이시아에서 시작해 매년 베트남, 대만을 거쳐 한국에서 열린 이 대회는 이름처럼 아시아의 최고 프랑스 와인 소믈리에를 가려내는 자리다. 올해로 4회를 맞는 이번 대회에 한국, 중국, 홍콩,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폴 등 10개국의 대표 소믈리에 19명이 서울을 찾았는데, 긴장감 넘치는 예선과 결선을 거쳐 대만의 카이 원 루(Kai Wen Lu), 중국의 잉시아 후(Yingxia Hu), 한국의 조현철 소믈리에가 각각 1위부터 3위를 차지했다. 대회의 여운이 가시기 전, 세 명의 소믈리에가 돌아보는 결승전의 선명한 기억과 이들이 사랑하는 프랑스 와인, 아시아 음식과 프랑스 와인의 마리아주를 소개한다.   

▲ 왼쪽부터 카이 원 루, 잉시아 후, 조현철 소믈리에 <사진= 소펙사코리아>

1. 결승전에 참여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순간은? 

카이 원 루: 결선 진출자 3인을 발표할 때 제 이름이 호명된 것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결선 시험과 관련해서 얘기하자면, 검은 와인잔으로 블라인드 테이스팅을 해야하는 점이 놀라웠습니다. 블라인드 테이스팅을 하면서 1번 검은잔이 녹차인 것 같다는, 다소 대담한 결정을 내렸는데, 결국에는 녹차가 정답이었죠. 자신감을 갖고 자신의 미각(palate)를 믿으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잉시아 후: 칵테일을 만드는 시험이 기억에 남습니다. 주어진 시간 안에 미션을 다 완수하지 못했는데, 그래서 제가 조금 더 체계적으로 생각하고 서비스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조현철: 매 순간이 기억에 남습니다만, 이번 대회 결승전에 참가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두 개 있습니다.  

하나는 결선 3인을 발표할 때 제 이름과 함께 '한국'의 소믈리에라고 호명할 때의 순간입니다. 벅차오르는 감정과 응원 오신 많은 분의 환호와 기쁨을 느낄 수 있던 순간이라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두 번째는 3위 발표를 할 때의 제가 느꼈던 아쉬움의 감정과 관객석에서 터져 나오는 탄식, 아쉬운 표정, 그리고 격려와 응원의 박수를 보고 들었을 때입니다. 더욱더 정진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이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응원과 격려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인사 전하고 싶습니다. 

2.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프랑스 와인은?  

카이 원 루: 프랑스 와인은 기본적으로 모두 좋아합니다. 그래도 그중에서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면, 슈냉 블랑 품종의 와인을 가장 좋아합니다. 

잉시아 후: 샴페인을 가장 좋아합니다. 

조현철: 최근 가장 관심있게 공부하며 마시는 프랑스 와인은 샴페인입니다. 떠오르는 두 개의 샴페인 하우스가 있는데요, 하나는 크룩(Krug) 이고, 또 다른 하나는 윌리세 콜랭(Ulysse Collin) 입니다. 각각의 하우스에서 생산하는 하나하나의 샴페인들이 우아하고 강렬하며 이 샴페인들로부터 매번 최고의 경험을 선사 받습니다. 

3. 대만/중국/한국의 음식과 프랑스 와인 매칭을 추천한다면? 

카이 원 루: 검은 후추, 마늘, 바질이 곁들여진 대만식 프라이드치킨 요리와 슈냉 블랑 품종의 와인은 함께 곁들이면 실패할 확률이 매우 적답니다! 

잉시아 후: 중국의 음식 문화는 지역마다 굉장히 다양합니다. 또한 많은 종류의 요리를 동시에 먹게 되는 경우가 많지요. 이렇듯 다양한 중국 음식과 좋은 매칭을 이룰 수 있는 와인으로는 부르고뉴나 일부 론 지역 와인처럼 가벼운 스타일의 레드 와인이 좋을 것 같습니다. 화이트 와인 중에서는 부브레 지역의 슈냉 블랑이나 알자스의 리슬링 와인을 추천합니다. 

조현철: 특정 음식이 아니라 한국 음식이라는 큰 범위에서 프랑스 와인을 추천한다면 샴페인을 추천할 것 같습니다. 보편적으로 한식은 다양한 종류의 반찬과 요리를 함께 즐기기 때문에, 여러 스타일의 요리를 아우를 수 있는 샴페인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소믈리에타임즈 김지선기자 j.kim@sommelie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100
ad95
ad101
ad83
ad79
ad84
ad81
ad85
ad96
ad98
ad93
ad88
ad69
ad86
ad74
ad78
ad77
ad75
ad61
ad67
ad82
ad72
ad66
ad59
ad68
ad76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ad9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