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5
ad58
ad64
ad62
ad53
ad57
ad63
ad69
ad68
ad65

[올바른 식품정보] <2> 면역력 높이는 식품... 마늘, 김치, 버섯, 생강과 강황

ad39

기사승인 2018.12.21  14:56:08

default_news_ad1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과 한국영양학회(학회장 차연수)의 발표에 의하면 마늘, 김치, 버섯, 생강과 강황이 환절기 체온이 떨어져 면역력이 약해지는 겨울철을 맞아 면역력을 높이는 식품으로 밝혀졌다.

▲ 국민 1인이 한 번에 먹는 평균 양- 마늘 10g (접시직격 13.5cm), 김치 40g (접시직경 15.9cm), 느타리 40g (접시직경 15.9cm) <사진=농촌진흥청>

마늘 : 2016년 발표된 메타분석 결과를 보면 마늘에는 장내 유익한 박테리아의 성장을 돕는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 물질이 풍부해 면역 체계에 기여하는 미생물 구성에 도움을 주며, 대식세포·T세포·B세포 생성을 증가시켜 면역 기능 개선에 효과가 있다.

또한, 인체 적용 시험 결과, 마늘을 먹었을 때(분말, 하루 2.56g) 우리 몸의 면역 기능을 조절하는 세포 등이 활성화 됐으며, 감기 등 질병 발현과 일수가 유의적으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치 : 2016년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30대 성인 여성을 대상으로 일주일 동안 하루 150g씩 김치를 먹었더니 하루에 15g 먹은 대조군보다 장내 유해미생물 증식은 억제되고 유익미생물 증식은 촉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성인을 대상으로 2주는 하루 200g의 김치를 먹고 그 다음 2주는 먹지 않는 방식을 2번 반복해 8주 동안 관찰한 결과, 김치를 먹는 동안 장내 유익 효소가 늘고 유해 효소는 줄었다.

버섯 : 버섯 성분 중 면역력 증진과 관련된 성분은 베타글루칸(β-Glucan)으로 우리 몸의 면역세포 수용체와 결합해 면역세포를 활성화시킨다. 이 수용체와 결합하는 강도에 따라 면역 활성이 결정되므로 모든 버섯이 면역 활성을 갖는 것은 아니며, 효능에도 차이가 난다. 우리나라에서는 영지버섯, 상황버섯, 표고버섯 추출물 등을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인정하고 있다.

최근 한 인체 적용 시험 결과에 따르면 느타리버섯에서 추출한 베타글루칸이 어린이 환자의 재발성 호흡기감염(중이염, 후두염 등)의 발생 빈도를 낮추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생강과 강황 : 생강은 항염증 효과를 가지며 면역 기능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강황에 포함된 커큐민(Curcumin) 성분 역시 강력한 항염증 효과가 있다.

최근 메타분석 연구 결과를 보면 커큐민 보충제를 섭취한 후 염증 매개체인 TNF-α가 유의하게 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식생활영양과 유선미 과장은 "환절기 건강 관리에 필요한 면역 기능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마늘과 김치, 버섯 등 우리 농산물 위주로 골고루 먹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소믈리에타임즈 전은희기자 stpress@sommelirtimes.com

<저작권자 © 소믈리에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1
ad67
ad66
ad59
ad56
ad50
ad47
ad52
default_setNet1_2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2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